생활의 잔상2011.02.07 05:30


날씨는 고담시티의 암울한 이미지 ...지만 날씨가 풀린 서울

당산역부터 가양역까지 걍 걷기 ...
                                                                   시작합니다




 



 















 


선유도 다리를 나오자 마자 ...이분

빤쥬 바람에 뛰심니다  ..아무리 영상의 날씨 이라지만,  추운데 말이죠 ..




















안개로 인해 강 너머 동네가 보이지 않습니다

하긴 뭐 ...보고 싶은 것도 없군요  ^^;;





















강원도의 어느 산속 ..
싸구려 온도계는 얼어 터져서 빨간 수은이 다 빠져 버린 영하 10도 한참 밑의 겨울밤


한 달이면 두 세번씩 하던 '빵빠레'


얘기는 들어 봤나요 ??   '빵빠레'  
호환, 전쟁, 마마보다 무서운 단어입니다


기본 복장은  ..군용런닝 + 빤쥬

가끔
일직사관 지대빡친 날은 ...빤쥬 하나로 집합을 해서 ..
살을 에는 찌릿한 통증을 주는 혹한의 바람을 하염없이 쐬는(?) 겁니다

이 때 자세는 양팔벌려 + 다리 벌려 서기 ..


.
차라리 ..구보라도 시키면 ..고맙다는 생각이 들 정도 이었죠  엉엉 ..

그 때가 생각 납니다






















얼음이 많이 녹았습니다





















무슨(?) 작업을 열심히 하더군요





















요 기까지는 강의 얼음이 거의 다 녹아 있는 풍경이고,
가양대교 부터는 아직도 강 전체가 얼음입니다




















행주대교쪽으로는 미세한 오르막에, 주로 맞바람 이어서..
20km 는 자연스런 한계속도로 설정 되고, 반대편은 쉽게 40 이상도 가능하죠

오늘은 잔차질 하기 좋은 온도에 바람도 '0' 입니다
질주 본능이 꿈틀  ...만 걍 걷기 되겠습니다























아무리 철저히 분리수거를 하고, 쓰레기를 처리를 위한 수고를 아끼지 않는다 해도
한계는 있죠 ..

결국 지금의 인류는 과잉 상태 ...적절한 시기에 전쟁과 병마를 통한 '청소'가 된다고 하죠 ..
내 년쯤 외계우주선이 온다고도 하고, 어디서는 지구가 절단 난다고 하고 ...

ㅎㅎㅎ ,,






















어쨓든
레오부부는 이렇게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블링 블링 귀여운 배터리자동차 등장 입니다























오늘 한강도로에서 만나는 본 자전거들은 ..
보통 유사 엠티비 생활자전거들이 주류이고,
매니아 층에서 쓰는 클릿을 쓰는 자전거의 비율은 1% 대를 넘지 못하는 있습니다

2시간 40분 걸으면서 ...싸이클은  5대 봤습니다























염창 나들목 강변에 버려진 ...꽃다발
대체 어떤 스토리였을까요 ?   이런 얘기는 언제나 흥미진진하죠 ..























가양대교가 보입니다
이제 거의 다 왔습니다






















이쪽은 아직 한 겨울  ..입니다
얼음의 강바람이 시원하게 불어 옵니다  ㅡㅡ;




















커피를 급하게 내렸더니 ..커피분말이 입안에서 돌아 다닙니다







신고
Posted by 레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설 명절, 잘 보내셨는지요?
    새로운 한주일,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1.02.07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당산동에서 중학교를 나왔지용~
    간만에 동네 사진을 보니, 좋은걸용!!!

    2011.02.07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날씨가 정말 많이 풀렸네요.
    안개가 걷히면 더 좋을 텐데...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2011.02.07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전쟁터 같은 아침에 고요하고 한적한 여유를 느끼고 가요
    단편적인 장면 하나하나 뼈가 있고 말입니다 ㅎㅎ

    2011.02.07 12: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 아저씨 빤쮸가 유난히 펄럭이네요..ㅎㅎ
    설연휴는 설에서 보내셨나 봅니다...

    2011.02.07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후..^^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새해복 많이받으셨죠? 리뷰쟁이는 이제야 여행을 떠나고 돌아왔습니다
    돈은 인생의 목적이 아닌...가족부양의 수단이라..아...결혼..언제하죠..?ㅠ

    2011.02.07 14: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결혼보다는 ...연애가 먼저고,

      총각이 뭣 땜시 결혼을 원츄 합니까 ????
      남자의 결혼은 감옥 이랍니다 ,.

      2011.02.07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8. 날씨가 정말 많이 추웠는데 추위가 많이 사그라든것같아 다행이네염ㅎㅎㅎ
    이번 겨울은 유독 왜그리 추운지...ㅠㅜ
    나들이 즐거우셧나요~^^?

    2011.02.07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날 좀 풀렸다고 하니 자전거 타고 싶네요.
    근데 서울 올라오고 나니 또 추워진다는 얼어죽을 이야기가ㅠ.ㅠ
    건강하고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011.02.07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헉!! 당산역에서 가양역까지 지하철로만 13분 걸리는 곳을 걸으셨다니..
    체력이 장난 아니십니다~

    2011.02.07 21: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글을재밌게쓰시네요^^ 사진도있어서지루한지모르고잘보고갑니다

    2011.02.07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ㅎㅎ 레오님 제가 부럽네요 ㅎㅎㅎ 행복한 두분의 한강의 데이트 ㅎ~~~

    2011.02.07 2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한강에 정말 많은 이야기들이 있네요.
    추위를 잊은 열정이 가득한 남자와 사랑을 잃은 꽃다발, 그리고 한적한 한켠에 아픔을 호소하는 광경까지..
    서울과 지방의 격차는 있죠. 남산에서 몇들어진 야경을 봐라보며 씁쓸함이 있긴 하겟네요
    레오님의 오늘 글들 잔잔한 파동을 일으킵니다^^

    2011.02.08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돈에 관한 생각이 저와 비슷하시군요... ㅎㅎ
    추운날.. 두분이 걷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

    2011.02.08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언제한번 저희 조로 커플이랑 같이 걸어다니면 넘 좋겠습니다^^~

    2011.02.08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우와~저 아저씨 대단하내요..
    거시기 다 얼겠다..ㅎㅎ

    2011.02.08 14: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흐미 날이 좀 풀렸다고는 해도 아직은 맞바람 맞으면서 자전거 타기에는 좀 춥더라구요.
    이전에는 웬만한 추위에는 탔었는데...ㅠㅠ...올해는 정말 장난이 아닌듯합니다.

    2011.02.08 15: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추운 겨울에도 운동을 하시는 분들이 꽤 많네요!! 본받아야할텐데 말이죠ㅠㅠ
    연휴동안 살이 넘 쪄서 운동해야 되는데 날 풀리면 날 따뜻해지면 이러면서 자꾸 미루고 있습니다ㅎㅎ
    저 좀 혼내주세요ㅎㅎㅎ

    2011.02.08 1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와우! 저도 오늘 자전거 타고왔는데 말이죠 ㅋ
    날이 그래도 많이 풀렸더라고요^^

    2011.02.08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레오님도 빵빠레 아시는군요.ㅋㅋ 줄빠다와 함께 공포의 대상이었죠.^^;
    저도 레오님의 마지막 말씀 깊이 공감합니다.~~

    2011.02.15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아... 춥다고 산책도 안나가고 있는데.. 크흑....;;
    그나저나 버려진 꽃다발의 이야기가 궁금해지는..ㅎㅎㅎ;
    돈에 메이기 시작하면 긑도 없는 것 같아요..;

    2011.03.05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