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는 '바쁨모드', 고양이들은 '잠수모드' ..

 

였습니다 ..

 

 

보이지 않는 고양이들 ..겨울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요 ?

 

 

 

 

2015/01/02

 

영하 8도의 한파 .. 치즈아빠냥과 만납니다

 

역시나 슬금 슬금 멀리 가버리는 치즈냥아빠 ..

 

치즈어미냥과 세 아이들은 ..작년 여름 새끼냥 둘이 교통사고로 무지개다리를 넘고,

 

한녀석만 살아 남았습니다만 ..

 

보이지 않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마침 떡을 들고 들어 오는 길인데,

 

떡을 주니 ..

 

 

 

 

홱 ..가버림니다  ..아앜 이 떡은 말이야 맛있단 말이얏 !

 

 

 

 

치즈냥이 바람보는 방향에는 ..

 

 

 

 

'저리가 !'  소리치며 사람이 오고 있었습니다

 

추위가 걱정스럽지만 고양이는 명당을 찾는 귀재 이죠 ..

 

엄동설한의 밤을 따뜻하게 잘 보내기를 바램니다

 

 

 

 

.

2015/01/08

 

 

 

이 날은 영상 8도 모처럼 따뜻한 날 ..

 

 

 

 

치즈냥식구들과는 영양다툼을 하는 삼색냥이 입니다

 

덩치가 치즈아빠냥보다 커서, 치즈아빠냥이 피하는 개체

 

 

 

 

..

2015/01/19

 

 

 

8 일 만났던 삼색냥이의 자묘로 보입니다

 

몸크기로 보아 숫냥이 인듯하군요

 

 

 

 

사냥 중이신데 ..폰카로 사진을 찍으니 소리가 나서 신경질이 났습니다

 

뭐 ..새는 이미 멀리 날라갔구요..

 

 

 

 

마치 휙 날라서 레오를 뛰어들듯한 속임수 몸짓으로 위협합니다

 

이 녀석은 또 다른 캣엄마의 급식을 받고 있습니다

 

 

 

 

치즈어미냥도 아니고, 아빠냥도 아니고 ..

 

털색갈로 미루어 넉살냥으로 짐작합니다

 

 

 

 

 

...

2015/02/06

 

 

 

모처럼의 영상의 날 ..

 

 

 

 

털무늬로 보니 ..치즈어미냥입니다

 

 

 

 

작년 겨울 새끼를 낳았다고 올해도 겨울에 ? ..하며 캣엄마가 걱정을 하던데 ..

 

걍 비만 ..이었군요 헐 ..

 

 

 

 

고양이가 추위를 견디는 방법은 ..

 

방금 들어온 자동차밑으로 들어가서 뜨거워진 엔진을 난로 삼으려 차 밑으로 들어가거나,

 

뜨뜻해진 본네트 위에 올라 앉아 몸을 데웁니다

 

 

그외 낮에는 바람이 들어오지 않고, 햇볕이 드는 곳에

 

서너마리가 뭉쳐서 ..펭귄처럼 지냅니다

 

 

 

 

 

 

 

 .

 

 

작년 초여름의 아름답던 어느 날 은 ..

 

이제 다시 오지 않을 날이 되었습니다

 

 

 

Viva La Vida

인생이여 영원하여라 !

 

 

 

 

 

 

신고
Posted by 레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랜만에 이웃집 치즈고양이를 보내요~~

    2015.02.11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얼마남지 않은 겨울을 잘 지냈으면 하네요..

    늘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5.02.11 17: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길고양이 돌보는 따뜻한 손길이 느껴집니다.

    2015.02.12 1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길냥이들이 추운데 고생이 많네요

    2015.02.15 1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겨울은 길고양이들에게 참 힘든 계절이죠.

    2015.02.16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