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음식

레오의 태학산 자연휴양림와 법왕사 답사기

레오 ™ 2011. 11. 2. 05:30





서식지에서 1 시간 가량 되는 곳입니다



한마디로 ..
믿지 못할 정도로 조용해서 "머리속이 맑아" 집니다



명상을 하려고,  호흡과 마음을 가다듬는 ..뭐 이런 것 없이 !
마음이 가볍게 가라앉습니다




이런 곳을  ..
명당이라고 하나 봄니다



한달 정도 이곳에서 명상을 하면 ..
사리 하나쯤 걍 생길듯 합니다




이런 느낌이 처음이라 놀랐습니다 ..















어랏 ..어서 ..라니 ..천천히 갈거다 !
















주차장에서 휴양림이라는 산 높지 않습니다














뱀 두마리 봤습니다 !
















술 한잔 하는 날 ..
풀 보아라
나무 보아라

이렇게 가만히 있는 건 안주가 되지  못한다
짐승을 보아라
                                               - 레오 -
 




























산에 가면 ..많이 볼 수 있죠 ..











구절초 ..요게 몸에 좋답니다
















코스모스 비스구레 합니다












 


땅벌이 죽은 사마귀 몸에 빨대 꽂고 쭈욱 ~ 하고 있습니다














 



 












 


































요놈은 길가의 버섯입니다 ..먹지 못하는 ..















이제는 쌀밥이 되었겠죠


















친구따라 ..                     
국딩때는 불교에 심취 했고,
    중딩때는 순복음교회에 심취 ..


지금은 천주교신자이지만 ..
성당 가본지 몇 년 됬습니다



가끔 문을 심하게 두드려 주시는 분들에겐 ..
주먹을 보여 주면서 ..'이게 나의 종교'



너두 믿어 !

믿지 않는 다면 '''주먹 세례 !''' 은혜를 내리겠다
                                                  합니다 ..ㅋㅋ



근데 ..이게 통하면 ..
교리는 ..'모든 것은 주먹으로 잉태되어졌다 !'


가재나 보 ..이런것들은 사이비 이자 이단 !!













하지만 ..
부처님과 하느님께는 항상 존경심으로 대합니다





 

 





 


가끔
급하면 ..마호멧님과 기타등등 모든 甲님들에게도 급존경심이 분출 되곤 합니다  똻 !

















조용하고 마음이 저절로 맑아지는 곳











































































대략 15m ..엠창 큰 감나무 ..
















새가 먹은 것이 보이죠
















실제로는 굉장히 크신 ..부처님 이심니다
















 














 

 

















부처님께 절 할 자리가 협소합니다


부처님 반갑습니다

_(__)_







절하고 기도하고 ..내려 오는데 ..

산에서 길로 ..하얀 것이 내려 옵니다



허걱 !   하얀 여우  !!!









아뇨 커다란 하얀 고양이  ^^;;

















레오를 한번 ..마눌님을 한 번 보더니 ..
















유유히 올라 오심니다 ..














뭐 하냐옹 ? ..
















문제가 있다면 ..마눌님은 고양이를 무서워 합니다 ㅋㅋ
















 
십분 정도 같이 하시다가 ..

















가심니다 ..에잉 재미없다냥 !
















매우 큽니다 커서 ..하얀 여우인줄 알았고 .,.
급깜놀했다는 !

중간정도 크기의 강쥐보다 큽니다 헉 ..


깨끗한 걸 보니 ..집고양이 인데 ..자유냥이 군요















다람쥐냥 ?



















엠창 매력적인 자태의 멋진 냥순이 ..














한참을 사진 찍으며 ..살살 불러 보지만 손이 닿는 것은 허락 하지 않는군요 ..















 

아쉽지만 ..잘 있어 ..인사하니 ..

쿨 하게 가버리는 냥이 ..

 















언제나 항상 처음과 같이 마음속으로 기도합니다



















부처님 ..


가엾은 레오를    도와 주시는 인지상정 쎈쑤 ^^;;